2019.04.16 (화)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17.3℃
  • 구름많음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18.1℃
  • 구름조금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8.0℃
  • 구름많음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19.8℃
  • 맑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100분토론, 국회 ‘강경 대치’... 인사청문회, 이대로 좋은가

(한국태권도신문) 16일 밤 12시 5분에 방송되는 MBC ‘100분토론’에서는 국회 인사청문회와 청와대의 인사검증 논란을 집중 토론한다.

‘35억 주식’ 재산을 신고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지명을 두고 여야 대치가 심화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 의혹을 제기하며 이 후보자 부부를 검찰에 고발했다. 청와대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 이어, 이 후보자까지 임명을 강행할 기세여서 정국은 더욱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고위 공직 후보자의 잇단 낙마와 인사 잡음이 불거지면서,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까지 도마에 올랐다.

인사청문회 도입 20년째인 올해도 역대 청문회의 단골 메뉴인 ‘망신주기식 검증’과 ‘임명강행’이 공식처럼 되풀이 되고 있다. 때문에 '인사청문회 무용론’도 제기된 상황. 악순환을 끊어낼 방법은 없을까. 16일 밤 ‘100분토론’에서 고위공직자 인사 검증의 해법을 두고, 여야 의원들이 치열한 논쟁을 벌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