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5.0℃
  • 맑음서울 27.6℃
  • 맑음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25.8℃
  • 구름조금울산 24.8℃
  • 맑음광주 27.2℃
  • 맑음부산 25.4℃
  • 맑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5.2℃
  • 맑음강화 25.4℃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6.7℃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3.9℃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태권도진흥재단, 국립태권도박물관장에 김태균 관장 임명

-김태균 관장“인문과학적 연구와 전시 지향”-
-비대면 ‘스마트폰 안내 시스템’ 및 ‘전시안내 로봇’ 운영-

[한국태권도신문]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오응환) 국립태권도박물관장으로 김태균 관장이 임명됐다.

 

신임 김태균 관장은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을 졸업하고 공립박물관에서 학예연구관, 연구사로 오랜 기간 실무 경험을 쌓은 전문가로 국립태권도박물관의 공채 모집 첫 학예사 출신 전문가 관장이 되었다. 국립태권도박물관은 올해 ‘국립태권도박물관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와 ‘태권도진흥재단 발자취 발간’, ‘박물관 공간개편 연구’, ‘태권도 라키비움 조성’ 사업에 역점을 둘 계획이며 이와 함께 ‘태권도 역사 조사·연구’, ‘태권도 유물 수집 및 소장품 관리’, ‘국립태권도박물관 기획전시 및 특별전시’, ‘박물관 교육프로그램 개발·운영’ 등의 사업으로 국민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박물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김태균 국립태권도박물관장은 “박물관의 고유 기능인 연구와 전시를 비롯해 2023년 ‘국립박물관 평가인증제’ 대비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라며 “내외국인 누구나 태권도 역사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해서 알아 갈 수 있는 박물관으로 운영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태권도박물관은 비대면 전시관람의 편의를 위해 스마트폰 안내 시스템인 ‘가이드온’과 전시안내 로봇인 ‘큐아이’를 도입·운영해 태권도 역사와 조선의 무예 훈련 교범인 무예도보통지 등을 다국어로 안내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획팀장/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획팀장/기자 남궁준입니다.

태권도인으로서 독자들에게 정직하고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권도 6단


배너
배너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