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7℃
  • 흐림강릉 31.9℃
  • 흐림서울 29.1℃
  • 흐림대전 26.3℃
  • 대구 28.4℃
  • 울산 26.5℃
  • 광주 23.9℃
  • 부산 24.2℃
  • 흐림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7.9℃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9.8℃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헝가리 쌍둥이 자매부터 박태준까지, 바쿠 사로잡은 태권도 신성

 

[한국태권도신문] 비비아나 마르통(17·헝가리)은 숨 돌릴 새도 주지 않고 달려들었다. 우즈베키스탄의 강호 페루자 사디코바(21)는 2라운드 시작 41초 만에 오른 허벅지를 맞고 다운됐고, 1분3초께 다시 같은 부위를 맞아 쓰러졌다. 두 번 모두 의료진이 투입됐다. 사디코바는 절뚝이며 일어섰지만 비비아나는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이미 1라운드를 내줬고 2라운드도 4-8로 뒤진 상황이었다. 결국 종료 6초를 남기고 10-23 점수차 패(12점 차가 되면 자동 패배)를 당했으나, 비비아나는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크리스털홀에서 열리고 있는 이번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가장 치열한 승부를 연출했다.

 

경기 후 웜업 존에서 마주친 비비아나는 "좋은 경기였다"라는 취재진의 말에 엄지를 척 들어보이며 씩 웃었다. 메달 사냥은 불발됐지만 저력을 입증하기에는 충분한 한 판이었다. 앞서 지난달 29일에는 비비아나의 쌍둥이 언니인 루아나(17)가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챔피언에 올랐다. 이번 대회 최연소 챔피언이자 헝가리 역사상 여자 태권도 선수로는 첫 세계선수권 금메달이다. 헝가리는 지난해 과달라하라 대회에서 오마르 살림(21)이 남자 54㎏급에서 우승하며 처음 금메달을 수확했고, 올해 여자부에서도 금 맛을 봤다.

 

 

헝가리 태권도의 성취는 다국적 연합의 산물이다. 지난 1일 한국 취재진과 만난 마르통 자매는 "태권도가 재미 없었던 적이 없다"라며 밝게 웃었다. 헝가리인 부모를 둔 두 자매는 스페인에서 나고 자랐다. 7살 때 처음 태권도와 만났고, 일찍 두각을 드러냈다. 수비 미코넨 코치는 "이 친구들이 9살 때 부모가 저에게 '언젠가 우리 딸들을 맡기겠다'라고 얘기했다. '그러시던가요'라고 답하고 말았는데 어느날 정말 마드리드로 이사를 오셨다. 그때 마르통 자매에게 '너희들을 챔피언으로 만들겠다'라고 말해줬다"라고 회상했다. 스페인판 '맹모삼천지교'인 셈이다.

 

미코넨 코치는 런던올림픽과 리우올림픽을 연달아 출전했던 핀란드 출신 사범이었고, 그가 속한 도장의 이름은 '한국 인터내셔널 스쿨'이다. 1977년 한국인 태권도 사범이 세운 곳으로 현재는 스페인의 라말 헤수스 관장이 이어받아 운영해오고 있다. 지난 2021년 도쿄올림픽에서 여자 49㎏급 은메달을 딴 스페인 선수 아드리아나 세레소가 이 도장 소속이다. 세레소는 당시 ‘열심히 훈련하고, 크게 꿈꾸자’(Train hard, Dream big)를 오역해 “기차 열심히, 꿈 큰”이라고 한글로 적힌 검은 띠를 하고 나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마르통 자매는 핀란드 코치가 한국이라는 이름의 스페인 도장에서 키워낸 헝가리 선수들이다. 루아나의 경우 이번 대회 6일 차(3일)까지 배출된 남녀 금메달리스트 14명 중 가장 어리다. 세계 각국에서 안정적으로 쏟아져 나오는 새로운 재능들이 이미 지난 도쿄올림픽에서 확인됐던 태권도의 세계화·상향평준화 흐름을 가속하고 있다. 양진방 대한태권도협회 회장은 "8강 이상 경기를 보면 어느 나라에서 어느 선수가 올라와도 팽팽하다. 이번 대회가 세계 태권도 상향평준화의 전환점이 된 것 같다"라고 평했다.

 

도쿄올림픽에서 타이에 첫 태권도 금메달을 안겼던 파니팍 웡파타나낏(26)이 이번 대회 은메달(여자 49㎏)을 따내고 이틀 뒤에는 캄몬차녹 시켄이 시상대 같은 자리(여자 46㎏ 은)에 섰다. 선배의 경기 스타일을 꼭 닮은 그는 20년 넘게 타이 대표팀을 지도 중인 최영석(찻차이 최) 감독의 또다른 작품이다. 남자 80㎏급 은메달을 차지한 미국의 칼 니콜라스(22)도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니콜라스는 정교한 득점용 타격이 아닌 화려한 기술 중심의 태권도로 대전 상대들을 격파하며 ‘올드 팬’들의 향수를 불러 일으켰다.

 

한국에서는 18살 신성 박태준(경희대)이 지난 2일 남자 54㎏급 금메달을 따냈다. 지난해 봄만 해도 랭킹 포인트 점수 자체가 없었던 박태준은 지난해 10월 맨체스터 그랑프리 깜짝 우승에 이어 첫 세계선수권까지 제패했다. 역시 모험적인 플레이를 즐기는 그는 준결승전에서 기습적인 뒤돌려차기로 상대 머리를 강타해 5점을 따내기도 했다. 5점은 한 번의 타격으로 얻을 수 있는 최고점이다. 그는 경기 뒤 “공격적인 플레이를 좋아한다. 체력이 되는 데까지는 공격적으로, 재밌는 발차기도 하면서 즐기는 경기를 하려고 노력한다”라고 했다.

 

이날 태극기가 새겨진 티셔츠를 들고 박태준의 경기를 보러 왔던 아제르바이잔의 대학생 잘레 라힘자데(19)씨는 “태권도는 ‘젠틀’한 스포츠라 좋아한다. 이번 대회를 보고 많은 자극을 받았다. 저도 다음달부터 태권도를 배울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남궁준 기자입니다.
빠르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