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1.7℃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3.6℃
  • 구름조금광주 13.3℃
  • 맑음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3.2℃
  • 구름조금제주 16.1℃
  • 맑음강화 11.0℃
  • 구름조금보은 9.3℃
  • 구름조금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칼럼] 아무 근거 없이 널리 떠돌아다니는 헛소문!

유언비어란!
역사 인물에서 유래한 고사성어 이야기로서 ‘터무니없는 헛소문’을 뜻한다.

 

[한국태권도신문] 남궁윤석 대표 겸 발행인

 

 

중국 한나라 때 명장인 두영 장군 이야기입니다.

 

두영장군은 이웃 나라의 침략을 물리쳐 나라에 많은 공을 세웠습니다. 그 후 두영은 황제였던 경제가 무척 아껴 준 덕분에 높은 벼슬과 높은 권세도 강했습니다.

 

그러나 경제 다음으로 무제가 황제 자리에 오르자 사정이 달라졌습니다. ‘전분’이라는 왕족이 세력을 키워 두영과 힘겨루기에 나섰기 때문입니다. 그때부터 두영은 점차적으로 세력이 기울기 시작했습니다.

 

“경제 황제가 없으니 이제 두영은 끈 떨어진 두레박 신세야. 그런데 전분이라는 왕족이 궁을 휘어잡고 있다며?” “앞으로는 그분한테 잘 보여야 출세길에 지장이 없을 거야.”

 

모두 이렇게 여기저기서 수군대며 전분에게 환심을 사려고 애를 썼습니다. 하지만 ‘관부’라는 장수만은 두영과 의리를 지켰습니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더니. 세상인심이 참으로 고약하군. 난 두영 장군과 쌓은 의리를 절대 배반하지 않겠다!’

 

그 후, 관부가 연나라 공주와 결혼할 때 공교롭게도 전분과 두영이 함께 자리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술에 취한 전분이 거만하게 말했습니다.

 

“요즘 어떤 사람을 일컬어 끈 떨어진 두레박이요, 이빨 빠진 호랑이라고 놀려대는데 누굴 보고 하는 말인지 아시오?”

 

갑자기 분위기가 나빠지자 사람들은 모두 숨을 죽였습니다. 이때, 전분이 방자하게 웃으며 계속 말을 이었습니다.

 

“그게 누군가 하니······ 바로 저기 앉은 두영이라는 늙은이를 두고 하는 말이라오.”

 

두영은 가슴속에서 불덩이가 치밀었지만 꾹 참았습니다. 그러나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관부가 전분을 꾸짖었습니다.

 

“아니, 그 무슨 무례한 말이오? 옛말에 아무리 권세가 높아도 10년을 가지 못한다 했소. 그렇게 자기 권세만 믿고 오만을 부리다간 언젠가 큰 화를 당할 것이오.”

 

결국 이 일을 빌미로 관부와 두영은 옥에 갇히고 말았습니다. 다만 두영은 지난날, 반란군을 무찌른 공으로 풀려났습니다. 이 소식에 전분은 다시 무서운 음모를 꾸몄습니다.

 

‘이 기회에 두영을 아예 없애 버려야지.’

 

다음 날, 두영이 옥에서 황제를 헐뜯었다는 유언비어가 나라 곳곳에 퍼졌습니다. 물론 이는 두영을 모함하려고 전분이 퍼뜨린 거짓 소문이었습니다. 거짓 소문이 무제의 귀에 들어가자 두영은 처형당하고 말았습니다.

 

이 이야기는 중국의 역사서인 사기(史記)에 기록된 것으로 무제가 유언비어에 의한 잘못된 판단 속에 공이 많은 훌륭한 장수를 죽인 서글픈 내용에 관한 것입니다.

 

 

유언비어!

‘유언비어(流言蜚語)’란 ‘터무니없는 헛소문’을 말합니다. 요즘에도 선거 때만 되면 원인을 모르는 유언비어들이 수없이 퍼져 후보자들을 괴롭히곤 한답니다. 주변사람을 따돌리거나 골탕 먹이려고 없는 말을 지어내는 일도 유언비어입니다.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사람은 언젠가 자신도 그 덫에 걸릴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

 

특히 요즈음 국기원장선거와 이사선출을 앞둔 중요한 시기에 선거관리위원회와 이사추천위원회 또는 이사회 관계자는 물론 선거에 참여하여 투표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 사람이나 전 세계 태권도인들이 신중하게 생각해 볼 내용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