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8.3℃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8.1℃
  • 흐림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조금제주 25.9℃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배너

미국 전직연방의원협회(FMC) 방한단 국기원 방문

 

[한국태권도신문] 미국 전직연방의원협회(FMC, Former Members of Congress) 방한단(이하 방한단)이 국기원을 찾았다. 이번 방문은 사단법인 김창준한미연구원과 미국 전직연방의원협회(FMC)가 한미 양국 간 민간교류를 위해 매년 추진하고 있는 방한단 행사 일정 중 하나로, 태권도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성사됐다.

 

지난 5월 23일(목) 오후 2시 김창준 前 미국 연방하원의원을 포함한 의원 6명과 배우자 등 약 20명이 국기원을 방문해 환담을 시작으로 명예 단증 수여, 국기원 태권도시범단의 시범공연을 관람했다.

 

 

환담에서 이동섭 국기원장은 “김창준 의원님을 비롯해 저명한 분들을 직접 뵙게 돼 영광이다. 태권도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문화유산으로 인성과 예절의 교육적 가치가 커 세계적으로 인기가 많다. 오늘 방문을 계기로 태권도에 대한 더 큰 관심과 애정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섭 국기원장이 김창준 前 미국 연방하원의원 등 6명에게 명예 7단증을 수여하고 태권도복과 띠를 증정했다.

 

 

김창준 전 의원은 미국 의회에 당선된 최초의 한국계 미국인으로, 3선의 연방하원의원을 지내면서 쌓아온 경험과 인적 인프라를 활용, 한미 문화교류와 태권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밖에도 댄 글릭먼(Dan Glickman), 앨런 로언솔(Alan Lowenthal), 존 심커스(John Shimkus), 앤디 레빈(Andy Levin), 톰 리드(Tom Reed) 전 미국 연방하원의원이 명예 유단자가 됐다.

 

 

김창준 전 의원은 “전 의원들과 함께 태권도의 중심인 국기원을 방문해서 기쁘다. 명예 단증을 받은 만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앞으로 한미 양국에서 태권도를 통한 문화교류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남궁준 기자입니다.
빠르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