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4.5℃
  • 구름많음강릉 1.6℃
  • 구름많음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3.8℃
  • 박무대구 5.5℃
  • 울산 7.4℃
  • 흐림광주 5.7℃
  • 부산 7.0℃
  • 흐림고창 4.0℃
  • 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1.7℃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KTA 2021년도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양진방 회장 ‘단합, 새로운 종주국’ 강조

양진방 회장“소통하고 단합해 태권도 본질적 문제 해결”

URL복사

 

[한국태권도신문] 대한태권도협회(회장 양진방, 이하 KTA) ‘양진방 호’가 출항했다.

 

KTA는 19일 오후 2시 이스트센트럴타워 12층 회의실에서 재적 대의원 21명 중 19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도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는 지난해 12월 17알 제29대 KTA 회장 선거에서 ‘하나 된 KTA’ 강조하며 당선된 양진방 회장의 첫 공식 행보이다.

 

양진방 회장은 총회 인사말에서 ‘17개 시도협회 및 5개 연맹체’의 단합. 새로운 종주국을 강조했다.

 

양 회장은 “29대 집행부가 출범했다. 태권도는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에 처해있다.” 면서 “29대 집행부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 중요한 역할을 하기 위해서 이 자리에 있는 우리들의 단합이 우선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또 “단합하고 하나의 방향으로 움직이는 노력을 만들어야 할 때이다”며 “많은 일을 해야 하지만 우선적으로 KTA의 단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종주국도 강조했다. 양 회장은“지난 10여 년은 박스에 갇혀 있었던 것 같다.” 면서 “한계에 부딪혀 발전보다 오히려 저성장 한 위축된 KTA, 종주국 역할을 못하는 KTA 였다”고 꼬집었다.

 

이어 양 회장은“이번 집행부에서 새롭게 종주국를 만들어야 한다. 태권도 문제는 KTA에서 시작되 고민해야 한다”면서“여러분들과 함께 동력을 만들어 이뤄 내겠다. 17개 시도협회가 이 부분에 대한 공감대와 갈증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양 회장은“도장 문제, 심사 문제, KTA와 국기원의 소통, 회원의 회비 합법성 문제 등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된다”고 피력했다.

 

양 회장은 더불어“시도협회장, 실무자들과 빠른 시일 내에 충분히 토론 할 것이다” 면서 “기회 있을 때 마다 만남을 갖고 실질적인 문제들을 해결 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 ▲2020년도 사업결과 및 수지 결산 승인의 건 ▲정관 개정의 건 ▲임원 선임의 건 ▲스포츠공정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등이 안건으로 상정돼 심의 의결됐다.

 

이사 선임권을 포함한 임원 선임은 양 회장에 위임됐다. 회계감사로 최병호씨가 선임됐고, 행정감사로 김상진 부산 대의원이 만장일치로 선임됐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