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1.3℃
  • 서울 23.5℃
  • 흐림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3.4℃
  • 흐림울산 23.8℃
  • 광주 22.8℃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2.9℃
  • 흐림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2.6℃
  • 흐림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3.4℃
  • 흐림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2.7℃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배너

국기원, ‘2023년은 제2건립 통한 세계태권도본부 재도약 원년’

12월28일 제7차 이사회 개최, 2023년 사업계획 및 예산 확정…회계감사도 선임

 

[한국태권도신문] 지난 28일(목) 개최한 2022년 제7차 임시이사회를 통해 2023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임시이사회는 이동섭 원장이 공석인 이사장을 대신해 직무대행으로 진행하였다.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은 2023년에 미래 전략 기획단을 출범시키고 해외지점, 지부 확대를 위한 예산을 강화하고, 기존 홍보팀을 홍보실로 격상, 국내외 홍보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기원의 2022년도 수입은 총 262억여원(일반회계 164억여원, 특별회계 98억여원)이다. 그리고 2023년 주력사업으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미래전략기획단 발족이다. 원장 직속인 미래전략기획단은 5대 추진전략(△국기원 및 태권도관련 제도 정비 △제2국기원 건립 추진 △국제적 위상 강화 △태권도인 권익 향상 △태권도 산업활성화)의 실천을 위해 5개 분야에 걸쳐 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기획단 예산은 2억 5,000만원. 이 5대 전략은 이동섭 원장이 10월7일 제17대 국기원장에 선출된 후 새롭게 밝힌 비젼이다.

 

 

그리고 해외사무소 설치 확대 등도 빠르게 준비하고 있다. 국기원은 2023년까지 총 200여개국의 해외지원, 지부 사무소 설립에 주력하고, 국가협회 관계자, 사범들을 대상으로 정책설명회 및 업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책설명회는 사업의 극대화를 위해 해외 연수교육, 시범단 파견과 연계, 진행할 예정이며 해외 파견 태권도 사범은 60개국 60명(현재 54개국 54명)으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보실은 원장직속의 홍보실로 격상, 국내외 홍보업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홍보실은 SNS 강화 및 웹진을 겸한 계간지를 발행할 예정이다. 계간지는 2004년 1월, 31호를 마지막으로 발행하고 중단된지 18년만이다.

 

총 2억 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 심사시스템 구축을 위한 설계 컨설팅도 시작한다. 연구사업의 경우 △태권도역사·철학 △기술(용어 및 기본동작, 품새, 겨루기(호신술), 격파(시범) 등 정체성 확립을 위한 기초 연구를 진행한다. 이외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인 ‘국기원 태권도연구’ 발간 및 태권도 통계조사와 학술행사도 실시하기로 했다.

 

 

세계태권도연수원(WTA)의 내년 연수관련 예산은 총 7억 4,000여 만원이다. 연수원은 5개 대륙에서 약 8회에 걸쳐 자격 연수를 확대 시행하고, 태권도 기술의 표준화 및 보급 활성화를 위한 기술세미나를 연 10회 추진할 방침이며, 신규 교육과정 개발 및 전략을 수립하고, 태권도 호신술 지침서, WTA 교육백서 등도 편찬한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년부터 개최하지 못한 ‘세계태권도한마당’, ‘자랑스러운 태권도인 상’ 시상식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2022년보다 2배 증액된 총 1억 300만원의 예산을 편성, 동영상 제작, 남북 공동 학술세미나 개최 등을 추진한다. 한편 이날 이사회는 오경태 회계사를 회계감사로 선임했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2023년은 국기원 반세기를 여는 원년으로 세계태권도본부인 국기원이 웅비하고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며 “국기 태권도의 발전을 위한 이사회의 노고와 충언을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