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6.2℃
  • 맑음강릉 9.3℃
  • 구름조금서울 10.2℃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6.4℃
  • 구름조금제주 14.0℃
  • 구름조금강화 6.1℃
  • 맑음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故 김운용 WT 총재, 세계태권도 명예의 전당 헌액

 

[한국태권도신문] 태권도를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만든 고(故) 김운용 전 세계태권도연맹 총재와 고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초대 ‘세계 태권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11일 WT 명예의 전당 첫 헌액자를 발표했다. 명예의 전당 위원회에서 추천한 헌액 대상자를 WT 집행위원회가 지난 6월 전자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해 이날 공개했다.


명예의 전당은 태권도 경기의 발전과 올림픽 태권도 발전에 기여가 특별한 선수와 전현직 임원을 대상으로 선정했다. 선수 부문과 임원 부문, 평생공로 부문 등 세 부문에서 5명이 헌액됐다.

고 김운용 초대 총재와 고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재가 평생공로 부문 헌액자로 선정됐다.

고 김운용 초대 총재와 고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은 태권도를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만든 공로를 인정받았다. 고 김운용 초대 총재는 세계태권도연맹과 국기원을 설립했고, 1994년 IOC 총회에서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고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은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태권도를 시범 종목으로 채택하도록 했고, 정식 종목 채택도 적극 지지했다.

선수 부문에는 한국 태권도 역대 최소 선수로 꼽히는 정국현 WT 집행위원(남자)과 2000년 시드니 올림픽과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첸종(중국, 여자)이 이름을 올렸다.

이대순 전 WT 부총재는 임원 부문에 선정됐다. 이대순 전 총재는 아시아태권도연맹 총재 및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WT 조정원 총재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다섯 분은 모두 올림픽 태권도 발전에 많은 공헌을 하신 분들"이라면서 "감사의 뜻을 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획팀장/기자 남궁준입니다.

태권도인으로서 독자들에게 정직하고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권도 6단

배너
배너
4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